스위스 럭셔리 시계 브랜드 IWC와 대한민국 야구 레전드 이승엽의 만남

150년의 역사를 가진 스위스 럭셔리 시계 공학 브랜드 IWC와 한국 야구계의 살아있는 전설  ‘국민 타자’ 이승엽이 만났습니다. ‘최고의 제품이 아니면 만들지 않는다(Probus Scafusia)’ 는 장인정신을 담은 최고의 제품만을 선보이고 있는 IWC 그리고 선수 시절 최고, 최다, 최초의 기록을 보유하며 야구의 살아있는 전설이 된 이승엽과의 만남으로 탄생한 IWC 포르토피노 크로노그래프 “이승엽” 에디션을 소개합니다. 


열정을 담은 도전으로 일궈낸 성공 신화

스포티하면서도 동시에 여유로운 감성을 담은 이번 포르토피노 크로노그래프 “이승엽 에디션은 IWC와 이승엽 둘 사이의 가장 큰 공통점인 ‘도전 정신’의 상징과도 같습니다. IWC는 여타 스위스 시계 브랜드와 달리 독일과의 접경 지역인 샤프하우젠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이는 IWC 브랜드의 기원이 어디에서 왔는지를 알려주는 근거이기도 한데, 브랜드 창립자인 플로렌타인 아리오스토 존스는 1868년, 그의 나이 27세에 스위스 장인의 기술력과 미국의 현대적인 시계 생산 설비를 결합한 세계적인 품질의 시계를 만들겠다는 뜻을 품고 IWC 브랜드를 창립하였습니다. 이러한 창립자의 도전 정신을 기반으로 끊임없는 기술 개발과 장인의 열정 그리고 시대를 앞서가는 프런티어의 정신으로 현재의 성공을 이끌어낸 IWC처럼 이승엽의 인생 역시 이와 비슷한 결을 지니고 있습니다. 이승엽은 1995년 프로 입단 당시 투수 유망주였지만, 중학생 시절부터 계속 이어온 팔꿈치 부상으로 인해 팔이 잘 펴지지 않아 주변의 권유로 포지션을 타자로 변경하게 되는데 이것은 그의 인생에서 가장 큰 도전이었던 동시에 지금의 전설이 탄생하게 된 계기가 되었습니다. 새로운 것을 두려워하지 않는 도전 정신 그리고 끊임없는 자기 개발과 진취적인 행보로 그는 ‘국민 타자’라는 타이틀로 모두를 열광시키는 전설이 되었습니다. 이렇듯 각자의 영역에서 도전 정신을 기반으로 시작해 최고의 타이틀을 차지하고 있는 이 두 레전드 IWC와 이승엽의 만남은 IWC 포르토피노 크로노그래프 “이승엽” 에디션을 탄생시켰습니다. IWC 브랜드 최초로 한국만을 위해 출시되는 이번 에디션은 판매 수익금을 이승엽야구장학재단에 기부할 예정이라 더욱 의미가 있습니다. 

새로운 역사를 써나갈 이승엽을 위한 IWC의 헌사, 포르토피노 크로노그래프 "이승엽" 에디션

전지 훈련을 비롯 바쁜 일정 속에서도 약속 시간에 단 한 번도 늦은 적이 없을 정도로 정확함과 완벽함을 추구하는 이승엽. 그런 그에게 시간을 정확하게 측정하는 기능인 크로노그래프는 시계의 다양한 컴플리케이션 기능 중 그에게 가장 잘 맞는 완벽한 기능일 것입니다. 프로야구선수 은퇴 이후 그의 이름을 딴 야구장학재단과 함께 새로운 인생을 시작하는 이승엽에게 IWC 는 포르토피노 크로노그래프 스페셜 에디션과 함께 새로운 출발을 하는 그에게 찬사를 보냅니다. 포르토피노 특유의 여유로운 감성과 클래식함을 담은 IWC “이승엽” 에디션은 다가올 그의 새로운 모든 순간에 함께할 것입니다.

Q1. 이승엽에게 IWC는?

“IWC는 제게 개인적으로 의미 있는 브랜드에요. 세계적인 브랜드일 뿐 아니라, 23년 동안의 프로야구선수 인생을 마무리하는 2017년을 IWC와 함께할 수 있어서 너무 기분이 좋았죠.”

 

Q2. IWC와 협업한 소감은?

“저야 가문의 영광이죠. 이 스페셜 에디션은 제 미래의 모든 시간에 동반자로서 함께할 것 같아요.”

 

Q3. IWC와 이승엽 사이의 공통점?

“야구 선수 시절 저는 언제나 만족할 때까지 노력하고 준비했습니다. 나와의 타협은 하지 않고 남들이 연습하지 않는 시간에도 운동을 하곤 했죠. IWC 또한 끊임없이 도전하며 원칙을 지켜온 브랜드라고 생각하고, 저와 IWC는 이런 가치들을 공유하며 이번에 협업이라는 새로운 시도를 함께 했다고 생각해요.”

 

Q4. 이번 “이승엽” 에디션 디자인은?

“IWC 포르토피노 컬렉션은 IWC 컬렉션 중에서도 여유를 상징하는 컬렉션이라고 해요. 거기에 제가 좋아하는 파란색을 더했어요. 좀 더 역동적인 밝은 파랑을 사용했죠.”

 

Q5. 한국인을 모델로 한 최초의 IWC 스페셜 에디션?

“사실 저는 영광스럽다는 생각만 들어요. 총 56개가 출시되며, 첫 번째인 1번과 제 등 번호였던 36번은 경매로 판매될 예정이에요. 판매 수익금은 IWC에서 이승엽야구장학재단에 기부해주기로 하셨어요. 진짜 감사한 일이죠. 더 많은 분들과 좋은 일을 함께 하면 좋겠다는 마음으로 만들었습니다.” 


특별한 에디션 중에서도 의미 있는 No.1과 No.36

스페셜 에디션의 첫 번째라 더욱 의미 있는 1번 시계와 영원한 이승엽의 등 번호 36번 시계는 10월 16일(화)에 진행된 케이옥션 자선 콘서트에서 처음 공개된 이후, 10월 24일까지 케이옥션 사이트를 통해 진행된 경매로 판매 완료되었습니다. 경매는 10월 24일 종료되어 1번 시계와 36번 시계 각각 1천3백만원, 1천1백5십만원의 금액으로 최종 낙찰되었으며, 옥션 낙찰자에게는 이승엽 싸인볼 외 스페셜 기프트까지 증정해 그 가치를 더했습니다. 이번 IWC “이승엽” 에디션은 경매로 판매되는 1번, 36번 시계 외에도 리미티드 에디션 56개 안에서 고객에게 의미 있는 번호의 시계를 선정해 소장한다는 특별한 즐거움도 누릴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