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 빈치 시계 찾기

다빈치(Da Vinci)는 50년이 되어가는 컬렉션 전통에서 언제나 시대와 함께 움직였습니다. 개성 있는 디자인과 탁월한 컴플리케이션은 보는 이의 시선을 한 번에 사로잡습니다.

다 빈치 시계의 라운드 디자인

디자인 하이라이트

다 빈치 시계의 라운드 디자인

IWC 샤프하우젠은 다 빈치 컬렉션을 통해 1985년 다 빈치 퍼페추얼 캘린더를 성공으로 이끈 라운드 케이스를 부활시켰습니다. 다이얼 위에 미세한 간격으로 대비를 이루는 이너 서클, 독특한 반원형 크라운과 6시 방향의 라운드 날짜창은 쓰리 핸즈 시계의 여성스러운 이미지를 완성시켜 줍니다.

레오나르도 작품의 진정한 요소

디자인 하이라이트

레오나르도 작품의 진정한 요소

큰 아라비아 숫자, 얇은 잎사귀 모양의 핸즈와 조인트로 구분되는 더블 베젤이 어우러진 다 빈치의 간결한 디자인은 1985년 다 빈치 퍼페추얼 캘린더(Da Vinci Perpetual Calendar)가 레오나르도 작품의 진정한 요소를 수용할 때 아이코닉한 디자인 코드와 연결되었습니다.

DNA에 담겨 있는 독특한 러그

디자인 하이라이트

DNA에 담겨 있는 독특한 러그

곡선형 호른과 함께 움직이는 러그는 다 빈치의 DNA에 속해 있습니다. 이 러그를 통해 통합된 스트랩이 가는 손목에 부드럽게 감싸주기 때문에 여성분들에게도 매력적으로 다가옵니다. 3중 버터플라이 폴딩 버클은 착용하고 벗을때 시계를 안전하게 보호해 줍니다.

역사

다 빈치 쿼츠 일렉트로닉

다 빈치 쿼츠 일렉트로닉

최초의 IWC 다 빈치 손목시계는 무브먼트 기술에 이정표가 되었습니다. 유명한 여러 시계 제조업체가 공동개발한 "Swiss made" 인증의 최초 쿼츠 무브먼트가 탑재되었고, 테스트한 크로노미터 무브먼트보다 10배 더 정확히 시간을 측정했습니다.

다 빈치 퍼페추얼 캘린더

다 빈치 퍼페추얼 캘린더

1985년 IWC가 다 빈치 컬렉션에 자동식 퍼페추얼 캘린더를 장착할때 레오나르도 다 빈치의 발명 정신이 영감의 근원이 되었고, 이 클래스에서 가장 성공적인 타임피스 중 하나를 탄생시켰습니다.

다 빈치 세라믹 퍼페추얼

다 빈치 세라믹 퍼페추얼

IWC의 풍부한 아이디어는 시계 무브먼트에만 한정된 것이 아닙니다. 1986년 IWC는 최초로 하이테크 세라믹인 산화지르코늄 소재의 케이스를 개발하였습니다.

다 빈치 레이디 크로노그래프

다 빈치 레이디 크로노그래프

다 빈치 레이디는 정교한 기술의 시계 컬렉션에 여성 모델을 확장시켰습니다. 반기계식 크로노그래프 무브먼트 630 칼리버와 데이트 및 문 페이즈 디스플레이를 통해 다 빈치 레이디 크로노그래프(Da Vinci Lady Chronograph)는 다 빈치 라인 개발에 20년 이상 영향을 주고 있습니다.

다 빈치 퍼페추얼 캘린더 투르비옹 포 시즌즈

다 빈치 퍼페추얼 캘린더 투르비옹 포 시즌즈

이 특별한 다 빈치 투르비옹 베리에이션은 새로운 밀레니엄 시대를 기념하며 출시되었습니다. 다 빈치 퍼페추얼 캘린더 투르비옹 포 시즌즈(Da Vinci Perpetual Calendar Toubillon Four Seasons)는 오로지 20점만 한정 제작되었습니다.

다 빈치 퍼페추얼 캘린더

다 빈치 퍼페추얼 캘린더

다 빈치 퍼페추얼 캘린더 3570 제품(Da Vinci Perpetual Calendar Ref. 3750)이 출시된지 20년이 지나, IWC는 시계 디자인에 변화를 주었습니다. 케이스 직경이 41.5 mm로 넓어졌고 다이얼은 아라비아 숫자와 함께 독특한 디자인으로 다시 태어났습니다. 이 새로운 버전의 시계에는 반사방지 코팅의 사파이어 글래스도 사용되었습니다.

다 빈치 크로노그래프

다 빈치 크로노그래프

IWC는 다 빈치 크로노그래프(Da Vinci Chronograph)를 통해 최초의 자체제작 크로노그래프 무브먼트인 89360 칼리버를 선보였습니다. 이 시계를 위해 IWC는 이미 1969년 모델에서 사용했던 토노형 케이스를 다시 되살렸습니다. 기술적인 관점에서 보면 케이스 작업이 매우 까다로워 IWC가 지금까지 선보인 것 중에서 가장 진보적인 케이스 디자인으로 남았습니다.

다 빈치 오토매틱 문 페이즈 36

다 빈치 오토매틱 문 페이즈 36

2017년 1980년대의 전설적인 라운드 디자인을 되살린 다 빈치가 새롭게 출시되었습니다. IWC는 다 빈치 오토매틱 문 페이즈 36(Da Vinci Automatic Moon Phase 36)으로 다 빈치 컬렉션에 특별히 여성을 위한 명품 레퍼런스의 전통을 부활시켰습니다.

다 빈치 투르비옹 레트로그레이드 크로노그래프

다 빈치 투르비옹 레트로그레이드 크로노그래프

다 빈치 투르비옹 레트로그레이드 크로노그래프는 IWC 자체제작 89900 칼리버와 함께 처음으로 하나의 다이얼 위에 크로노그래프, 투르비옹 그리고 레트로그레이드 데이트를 결합한 시계입니다. 이 시계를 통해 IWC는 오뜨 올로제리의 능력을 증명했습니다.

다 빈치 오토매틱 스몰 세컨즈 "150주년" 에디션

다 빈치 오토매틱 스몰 세컨즈 "150주년" 에디션

IWC 샤프하우젠은 창립 150주년을 기념하는 주빌레 컬렉션 중 하나로 "6시 방향"의 스몰 세컨즈를 탑재한 다 빈치 오토매틱 "150주년" 에디션을 출시합니다. 이 타임피스와 함께 60시간의 파워 리저브를 제공하는 IWC 자체제작 82200 칼리버가 새롭게 탄생하였습니다. 레드 골드 케이스 버전으로 출시되는 이 독보적인 모델은 단 250피스만 한정 제작됩니다.

IWC 샤프하우젠의 세계